Need more Bass in your life?

SEOUL LOCAL

This week ElectRow would like to introduce you to Scotticus Finch. An American who has spent the last few years developing his craft and spreading the message of trap throughout Korea one sound system at a time. Scotticus Finch was kind enough to answer a few questions about some of his influences, experiences, and advice for aspiring DJs.

SCOTTICUS FINCH

10997370_862856300427261_9040652803541484171_o

When did you start   DJing?

디제잉을 언제 처음 시작했는지? 

Scotticus Finch:I started Djing a few years ago. I’d been interested in electronic music for awhile and loved clubbing, but never really had the chance to make the move to actually performing. I just happened to have a friend who was doing shows at (the now-defunct) EXIT, and he mentioned that he’d put me on as an opener, if I wanted. At the time, I was making these really weird mashups of video game music and rap and it was cool, but I had no fucking clue what I was doing, and thinking back on it it’s pretty embarrassing.

몇년 전에 처음 시작했다. 일렉음악에 관김을 가진지 꽤 되었고 클럽 다니길 좋아했으나, 디제잉을 할 기회는 딱히 없었다. 어느날 (지금은 사라진) EXIT바에서 플레이 하던 친구가, 오프닝 디제이로 시켜줄테니 해보고싶냐고 해서 어쩌다 하게 되었다. 당시에 매우 이상한 랩과 게임 음악을 섞은 매쉬업을 만들었고 나쁘진 않았지만, 내가 대체 뭘 하고있는건지 나도 몰랐다.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창피하다.

Any Favorite venues in Korea to perform at?

한국에서 디제잉하기 좋아하는 공연장이 있다면?

Scotticus Finch:A massive percentage of my gigs in Korea have been at MWG and Dojo, for good reason. One of the owners (4Play) is a fellow DJ and a huge fan of House, so Dojo has a really clean, balanced system that’s great for less bass-heavy stuff. I like MWG for the opposite – really strong on the low end, and a lot of fun to play heavier, bass music on. When it comes down to it, though, the venue is made by the people in it, and both places have awesome owners and staff. You can have a venue with an amazing system and awful people will ruin it, or a place with a terrible system and good people will save it. Pretty much all of my favorite gigs have been at one or the other of these places.

내가 한국에서 공연해본 곳은 거의 대부분이 명월관과 도죠에서였다. 도죠의 소유주중 한명이 4Play란 이름의 디제이로 활동하고 있고, 하우스음악을 매우 좋아해서, 음향시스템이(베이스음악엔 조금 약할 수 있어도) 밸런스가 잘 잡혀있다. 반대로 명월관은 저음이 강해, 베이스음악을 틀기에 훨씬 재미있는 음향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결국 좋은 공연장은 사람에 의해 만들어지는데, 두군데 모두 주인과 스탭이 끝내준다. 시스템이 좋은데 사람이 망치거나 시스템이 영 후진데 사람이 살려내거나 둘중 하나인데, 내가 맘에 들었던 공연들은 대개 이 둘중 하나인 경우가 많았다.

What are some of your biggest influences?

큰 영향을 끼친 것들이 있다면?

Scotticus Finch: That’s a big question. It depends on what part of my life we’re talking about, I guess. When I was a kid, I spent a lot of time (not necessarily by choice) listening to 60’s and 70’s music with my mom in the car, so that had a pretty huge effect on me – things like Motown, disco, Zeppelin, The Beatles, The Stones, et al. In high school it was mostly punk and ska – groups like Operation Ivy and Catch 22, but also a ton of rap, especially Snoop and the other West Coast heavy-hitters. By uni I was starting to get more into electronic music, but if I had to name my biggest influences back then, it was all the second wave emo/singer-songwriter stuff happening in the early 2000s. I’ve always been a book nerd, and the lyricism of that period was amazing – Brand New, the first Taking Back Sunday LP, Cursive, Dashboard, etc. It was especially funny, considering how much I hated on “emo” before I really started listening to it. In a non-musical sense, my two biggest influences were, hands-down, The Simpsons and Calvin and Hobbes. I could write pages and pages about all the shit those two taught me about humor, writing and artistic integrity.

어려운 질문이다. 어떤 부분에 대한 질문인지에 따라 다르겠지만 말이다. 어렸을 적에는 (꼭 일부러는 아니지만) 주로 엄마 차에서 모타운, 디스코, 레드제플린, 비틀즈, 롤링스톤즈 등 6,70년대 음악을 많이 들었고, 아마 많은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고등학교 때는 Operation Ivy나 Catch 22 등의 펑크와 스카를 주로 들었지만, 랩도 많이 들었다. 특히 스눕독과 웨스트코스트 의 헤비한 랩을 주로 들었다. 대학시절엔 일렉음악을 점차 듣기 시작했는데, 당시 영향을 끼친 것이라면 아마 2000년대 초반에 나오던 2세대 emo/싱어송라이터 노래들이 아닌가 싶다. Brand New, Taking Back Sunday의 첫 LP, Cursive, Dashboard등. 난 항상 독서 오타쿠였고, 당시 가사들이 엄청났었다. 사실 이런 음악을 듣기 이전엔 “emo”라는 문화 자체를 혐오했기 때문에 조금 웃긴 부분도 있다. 음악을 제외하고는, 심슨가족, 그리고 캘빈과 홉스 이 두가지가 가장 큰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이 두가지에서 배운 유머, 글쓰기와 예술적 진실성에 대해서 몇장이고 써내려갈 수 있을 것 같다.

What is an ideal  Saturday  night?

이상적인 토요일 밤이란?

Scotticus Finch: A perfect Saturday is 10-20 friends coming over to my place to pregame, getting some pizza, boozing and watching Simpsons or Adventure Time. Then, around 11 or 12, heading out to whatever party happens to be going down that night and running into even more of your friends and raging for a few more hours. Around 5 or 6am, whoever’s still alive heads to a restaurant for haejangguk and more soju.

완벽한 토요일이라 함은 친구 10~20명정도가 집에 놀러와서 술한잔 하고 피자도 먹고 심슨가족이나 어드벤쳐타임을 보다가, 11시,12시정도에 그날 어디선가 하고 있을 파티에 가서 친구들을 더 만나서 몇시간 더 놀다가, 5시,6시쯤 아직 살아있는 사람들끼리 해장국에 소주 한잔 더하는 것.

What equipment do you find essential when creating/ mixing music?

프로듀싱/디제잉에 있어 가장 중요한 장비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Scotticus Finch: Well, for playing out, it depends on the venue. Usually, I just plug my laptop into the mixer and then use a Native Instruments X1 to control Traktor. However, if they don’t have a Pioneer mixer, I’ll usually just use a USB stick and CDJs. For music production, I keep it pretty simple. Space is at a minimum, here in Korea, so I just use an AKAI MPK Mini plugged into my desktop, plus Ableton.

디제잉할때는 공연장 장비에 따라 다르낟. 나는 주로 노트북에 믹서를 인터페이스로 연결하고 Native Instruments사의 X1을 랩탑에 연결해서 Traktor소프트웨어를 컨트롤한다. 하지만, 공연장에 Pioneer처럼 호환되는 믹서가 없다면, 그냥 USB키를 들고 가서 CDJ에 꽂아서 쓴다. 나의 프로듀싱 셋업은 꽤나 심플하다. 한국에서 살고 있는 집에 공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AKAI사의 MPK Mini하나를 컴퓨터에 연결하고, Ableton Live소프트웨어를 사용한다.

Mac or Pc?

Scotticus Finch: My gigging computer is an 11-inch Macbook Air – for everything else I’m a PC man. In my non-DJing life I’m a pretty big gamer/geek. I always build my own desktop PC. To be honest, the gap in consistency between Macs ad PCs is at an all-time low. I know a lot of guys who are using Windows laptops for performances. It’s just that I’m incredibly lazy and want the simplest, most stable setup I can get with the least amount of work. The resale value on Macs (whether deserved or not) is another big plus.

디제잉할때는 11인치짜리 맥북 에어를 사용한다. 모든 나머지 일을 할때는 윈도우 PC를 사용한다. 디제잉 외적으로, 나는 게임 오타쿠이기 때문에 나는 항상 컴퓨터를 조립해서 사용한다. 솔직히 말해서 맥과 윈도우의 안정성 차이는 요새 그리 크지 않다고 본다. 윈도우 노트북으로 디제잉을 하는 친구도 여럿 알고있다. 나는 그저 극도로 게으르기 때문에 가장 심플하고 안정적이며 세팅할게 거의 없는 맥북을 택한 것 뿐이다. 중고로 되팔때 가격이(실제로 그만한 가치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느정도 유지된다는 것도 맥북의 장점이긴 하다.

#1 “make love/ get in the mood to make love” track:

여자와 분위기 잡기 좋은 노래 1순위:

Scotticus Finch: Haha, I don’t know if I have any favorite in this particular department. I think the last song I really found myself getting down to was the Diplo and Flosstradamus remix of Climax.

하하, 이 분야에서는 내가 선호하는 노래가 있는지 모르겠다. 아마 마지막으로 기억 나는 노래는 Diplo와 Flosstradamus의 Climax리믹스였던것 같다.

10980194_356143934590361_7854907827095778810_o

Where did you learn how to DJ?

디제잉은 어디서 배웠는지?

Scotticus Finch: The basics were learned at home, but the important stuff comes during gigs. Anyone can mix two tracks together and come out sounding pretty decent. Things like song selection, reading a crowd and, to an extent, creating a solid “journey” DJ set are all things you just hone over the hours and hours you spend doing this in front of a crowd.

기초는 집에서 배웠지만, 중요한 부분들은 실제로 디제잉을 하면서 배웠다.노래 두개를 좀 괜찮게 맞춰서 함께 트는 건 누구나 할 수 있다. 선곡, 관중의 반응 읽는 법, “스토리가 있는”디제이 셋 트는 법 등은 실제 관중 앞에서 플레이를 해보면서 연마하는 수 밖에 없다.

What are some venues you regularly play at?

정기적으로 디제잉 하는 공연장은?

Scotticus Finch: My regular weekly schedule starts on Wednesday night, at MyoungWolGwan (MWG) in Hongdae. That’s usually a fairly bass-heavy set, although it really depends on the crowd. Then on Fridays I’m at Bungalow in Itaewon, playing house/deep house sets. Saturdays are at OMG Lounge in Apgujeong. My sets at OMG are super long three hours or more so I do everything from house to twerk, trap, breaks, dnb, jersey club, whatever. Depending on the week, I’ll have other gigs I’ve played all over Seoul, places like Dojo, Owl Lounge, Mute, Vera, Freebird2, as well as Busan and Incheon.

나의 주간 스케쥴은 수요일 저녁에 홍대에 있는 명월관에서 시작한다. 주로 베이스 음악 위주로 틀지만, 오는 사람들 봐가면서 한다. 그리고 금요일에는 이태원 벙갈로에서 하우스/딥하우스 셋을 플레이한다. 토요일에는 압구정동에 위치한 OMG라운지로 향한다. OMG에서는 3시간 또는 그 이상의 매우 긴 셋을 틀게 된다. 그래서 하우스, 트워크, 트랩, 브레이크, 드럼앤베이스, 저지클럽 등등 다양한 음악을 틀곤 한다. 그 이외에도 주마다 공연 스케쥴이 잡힌다. 서울 전역에서 도죠, 아울라운지, 뮤트, 베라, 프리버드2 , 그리고 부산, 인천 지역에서도 디제잉을 한다.

Any advice for aspiring Djs?

디제이가 되려는 이들에게 조언할 것이 있다면?

Scotticus Finch: Practice and support. Unless you’re really lucky, gigs aren’t going to just appear for you. You’re going to have to do mixes, email/msg people and get your name out there. Most importantly, though, you need to come out and support other people’s gigs. The scene here is small and every body counts – showing up to gigs (not just the ones you want to play) and making yourself a fixture of the scene will take you much further than just bugging promoters till they book you. That’s where the “practice” part comes in – if you finally get a gig or two and completely bomb it, you’re probably not going to get asked back.

연습과 지원. 매우 운이 좋은 경우를 제외하고는, 디제잉을 할 기회가 알아서 찾아오진 않는다. 믹스셋을 만들어서 사람들에게 메시지/이메일을 보내서 자신의 이름을 알려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디제이들의 공연에 참여하고 그들을 지지하는 것이다. 이곳(한국)에서의 디제이 씬은 매우 좁다. 자신이 플레이 하는 파티 이외에 다른 파티에 지속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업계 사람들과 얼굴을 트는 편이, 프로모터에게 파티에 껴달라고 비는 것보다 훨씬 잘 먹혀들 것이다. “연습”에 관한 부분은 그 이후에 눈에 띄는 부분이다-그런식으로 한번 두번 디제잉할 기회가 찾아올때 완전히 망쳐버린다면 아마 당신을 다시 불러주지 않을 것이다. 

What has been your proudest moment as a DJ?

디제잉을 하면서 가장 자랑스러웠던 순간은?

Scotticus Finch: The first time you turn a crowd around is a major moment for anyone who DJs.  Maybe the guy/girl before you went too hard and lost the crowd, or maybe they played a great set and the crowd just wasn’t digging it or maybe there just wasn’t much of a crowd at all. The fact is that, unless you’re playing at some massive club that has a crowd, regardless of the DJ, at some point (perhaps often) you’re going to inherit a sparse/apathetic crowd. The first time you take a crowd like that and get them raging by the end of your set – that’s an awesome feeling, and one you’ll remember for awhile.

처음으로 관중을 다시 돌아서게 하는 순간은 어느 디제이에게나 매우 인상깊은 순간이다. 당신 바로 이전에 플레이 했던 디제이가 만일 음악을 너무 하드하게 틀었거나, 좋은 셋을 틀었지만 사람들이 장르 자체를 좋아하지 않았거나 또는 애초에 사람이 많이 없었던가 등의 이유로 관중이 사라져있을 때가 있다. 사실 디제이에 관계 없이 규모가 엄청 큰 클럽이 아닌 이상, 관중이 별 관심을 보이지 않거나 관중 자체가 없는 상태에서 디제이 부스에 들어가는 일이 중간에 한번쯤은(또는 여러번) 있을 것이다. 그런 상태에서 틀었을 때 자신의 셋이 끝나갈 즈음 신나있는 관객을 보는 경험을 처음 하는 그 순간이란- 한동안은 잊지 못할 엄청난 기분이다.

What’s the biggest life lesson you have learned while perfecting your craft?

자신의 디제잉을 준비하고 다듬으면서 배웠던 가장 큰 교훈은?

Scotticus Finch: Something related to my last answer, actually – sometimes failure just happens. Sometimes you have a bad night and just bomb it, sometimes you were the wrong DJ at the wrong time, sometimes the crowd just went hard on the previous guy and needs a break. Some nights just suck – and sometimes it’s your fault, at least partially – but often it’s not. Maybe the promoter didn’t do enough to get people in the door, maybe the venue’s sound system sucks, maybe it’s raining that night – after every bad set you need to take a look at what happened and ask yourself what you could have done better. There’s almost always something to be gained from a bad set, if you’re willing to honestly assess yourself and the situation.

전 질문의 답변과 연관되어있는 내용인데- 어떤 순간에는 그냥 안될 때가 있다. 어떤 날은 전날 밤 잠을 못자서 그럴 수도 있고, 다른 날은 그냥 장소와 시간의 분위기에 맞지 않는 디제이일 수도 있고, 또 어떤 날은 당신 이전 디제이의 셋에 너무 열심히 놀다가 당신이 시작할때 지쳐서 쉬러가야해서 일 수도 있다. 그냥 어떤날은 별로다- 그리고 어떨 때는 본인의 잘못이다(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그런데 어떨땐 아니다. 프로모터가 광고를 충분히 안해서 사람이 없을 수도 있고, 공연장의 사운드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고, 그냥 그날 비가 와서 일 수도 있다. 잘 안되었을 때마다, 항상 무엇이 문제였는지 한번쯤 되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자기 자신을 냉철하고 솔직하게 판단할 수만 있다면, 디제잉을 망친 거의 모든 경우에 배워갈 점이 있다.

11038137_356145364590218_5092724850128558370_o

What are your future goals for 2015?

 2015년 목표는?

Scotticus Finch: Gigs, gigs, gigs. With my departure from Korea looming, I’m focused right now on playing out as much as possible and really filling up my schedule. I’m also setting up my first shows outside of Korea – I’ll be doing some gigs in Europe this summer and will hopefully end up playing out once I get myself set up in NY. I’m also working on the production side of things. Now that I’m devoting most of my time to music/DJing, I’m able to put a lot more work into my own tracks and remixes and get them to a point where I’m happy enough with them to actually put them out.

공연, 공연 그리고 공연이다. 한국을 떠날 날이 가까워져오면서, 현재 최대한 많은 파티에서 디제잉을 하려고 노력중이고, 스케쥴도 점점 많이 잡히고 있다. 그리고 처음으로 한국 이외에서도 디제잉 스케쥴을 잡고 있다- 이번 여름엔 유럽 몇곳에서 디제잉을 하게 될 예정이며, 뉴욕에 돌아가서도 계속 디제잉을 이어가길 바라고 있다. 또한 프로듀싱에도 손을 대고 있다. 최근엔 거의 모든 시간을 디제잉과 프로듀싱에 쏟아부으면서, 내 자신의 곡과 리믹스에도 노력을 투자하고 있고, 조만간 모두에게 들려줄 수 있을 것이다.

Any shout outs to give?

감사할 사람이 있다면?

Scotticus Finch: The whole Korean underground, really. The scene is so small here that pretty much everyone knows each other and, for the most part, supports each other. I’ve been with Tong and the Bass Attack crew for years now, and BA was my first “big” gig here in Korea, so I can’t stress enough how influential it was for getting gigs when I was first starting out. Matthew and Joseph at Dojo have also been hugely supportive of me, and the whole underground scene, really. There’s a reason we always have Mixtape at Dojo. Eun, Yeonjeong and the whole crew at MWG are awesome and I’ve met some super cool/weird/interesting/amazing people since I started DJing there. Roger and Paul at OMG are also great and have given me a ton of opportunities to meet and play for people I doubt I’d ever get the chance to hang with otherwise. This is getting long, so I’ll try and wrap this up. Shout outs to: Hyeonuk and the Bungalow crew, DNBS, Bassment Bounce, Sub Syndic8 and all the people who’ve come to – and DJ’d for – Mixtape,  as well as all the parties that are taking breaks or are no longer with us, like Filthy Friday, Alpha Music, Dubzone, 50 Shades of Bass, etc.

아마 대한민국 언더그라운드 씬 거의 모든 이들. 씬이 작아서 거의 모두가 모두를 알고, 모두가 모두를 지지하고 응원해준다. 통, 베이스어택과는 함께한지 벌써 여러해가 되었고, 베이스어택은 내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디제잉을 했던 “대형”파티였기 때문에 그로 인해 나중에 다른 곳에서 디제잉을 하려고 했을 때 매우 큰 도움이 되었다. 도죠의 매튜와 조셉도, 나뿐 아니라, 언더그라운드 씬을 많이 서포트 해주는 사람들이다. 믹스테잎 파티를 항상 도죠에서 한 이유도 다 그런 맥락에서이다. 은, 연정이, 그리고 명월관의 모든 스탭들에게도 큰 감사를 전한다- 그곳에서 디제잉을 하기 시작한 이후 많은 멋진/이상한/신기한/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OMG라운지의 로저와 폴 또한, 그들 덕분에 많은 사람들 앞에서 디제잉을 하고 만나볼 수 있었으며, 그들이 아니였으면 절대 못만났을 듯한 많은 사람들을 만났었다. 조금 길어지기 시작하니까 이제부터 간단히 하겠다:벙갈로의 현욱씨와 나머지 크루들, DNBS, Bassment Bounce, Sub Syndic8 그리고 믹스테잎에 게스트디제이, 손님으로 온 모든 이들, 그리고 현재 쉬는 중이거나 더이상 하지 않는 Filthy Friday, Alpha Music, Dubzone, 50 Shades of Bass 등의 파티들, 모두 큰 감사의 말을 전한다.

Scotticus Finch: Oh, and a big thank you to Jiyong Lee for doing the Korean translation of this interview. 😀

아, 그리고 인터뷰 전문을 한국어로 번역해준 잘생긴 이지용에게도 고맙다. 😀

Scottius Finch Logo

CONCLUSION

ElectRow wants to give a big thanks to Scotticus Finch for taking the time to answer a few questions. Be sure to check out Scotticus Finch this Friday at Dojo at the newest installment of MIXTAPE. Its always a great time with great people! We hope to see you there!

MIXTAPE_Flyer_March_27_2015